Shizukani

LOOΠΔ (LOONA) 1/3 - Valentine Girl (3월을 기다려)
Mar 20, 2017
Romanization

mak chuweojigi shijakhadeon eoneunal

uriga cheom majuchyeotdeon eoneunal

geuttaebuteo nae mami geuraesseo

eosaekhae nundo jal monmajuchigo

insa hanmadiedo mareul deodeumgo

doraseomyeon dapdaphae haesseo

soshimhadeon naega tteollineun soneuro

keun mammeokgo geonnhaetdeon i weore Chocolate

oh boy- nae mameul da kkeonae damgien

neomu jageun sangjayeotjyo

jinja bane bane bando andwae

geuraedo neukkyeotdamyeon nae mameul arachhaetdamyeon

naega daeum dareul gidaryeodo doenayo?

jiguga deouk neuryeojin geolkka?

ibeonbuteo i weori gireojyeonna?

waeiri mami jogeuphaejijyo?

hokshi naega neomu budameul jungeolkka

[VI/HS] gwaenan gomin sogeseo harureul bonaeyo

Oh boy~ nae mameul da kkeonae damgien

neomu jageun sangjayeotjyo

jinja bane bane bando andwae

geuraedo neukkyeotdamyeon nae mameul arachhaetdamyeon

naega daeum dareul gidaryeodo doenayo?

geudaega nal bureuneun moksori

sareureu dalkomhan i gibune

hokshi kkumilkka hetgalligido hae

geunde ireogo amugeotto eopseum andwae

eojerang ttokgateum andwae

geureom nae mami mani bokjapaejyeo

geureoni ibeon bomeneun geudaeye mameul boyeojweo

mal boda dalkomhan geudael gidaehalge oh~

jinja daeum dareul gidaryeodo doenayo?

Korean

막 추워지기 시작하던 어느날

우리가 첨 마주쳤던 어느날

그때부터 내 맘이 그랬어

어색해 눈도 잘 못마주치고

인사 한마디에도 말을 더듬고

돌아서면 답답해 했어

소심하던 내가 떨리는 손으로

큰 맘먹고 건냈던 2월의 Chocolate

oh boy- 내 맘을 다 꺼내 담기엔

너무 작은 상자였죠

진짜 반의 반의 반도 안돼

그래도 느꼈다면 내 맘을 알아챘다면

내가 다음 달을 기다려도 되나요?

지구가 더욱 느려진 걸까?

이번부터 2월이 길어졌나?

왜이리 맘이 조급해지죠?

혹시 내가 너무 부담을 준걸까

[비비/하슬] 괜한 고민 속에서 하루를 보내요

Oh boy~ 내 맘을 다 꺼내 담기엔

너무 작은 상자였죠

진짜 반의 반의 반도 안돼

그래도 느꼈다면 내 맘을 알아챘다면

내가 다음 달을 기다려도 되나요?

그대가 날 부르는 목소리

사르르 달콤한 이 기분에

혹시 꿈일까 헷갈리기도 해

근데 이러고 아무것도 없음 안돼

어제랑 똑같음 안돼

그럼 내 맘이 많이 복잡해져

그러니 이번 봄에는 그대의 맘을 보여줘

말 보다 달콤한 그댈 기대할게

진짜 다음 달을 기다려도 되나요?

Translation

Coming Soon!

Comments